본문으로 바로가기

파워블로거들에게 칼 빼든 국세청~



앞으로는 파워블로거에 속하는 블로그 운영자들은 사업자등록 해야하고, 국세청에서 탈루조사한다네요
네이버, 다음에 1300여명의 파워블로거의 정보제공을 요청했다고 합니다

21일 인터넷 포탈업체등에 따르면 국세청은 최근 네이버에서 활동하는 파워블로거 800여명, 다음 소속 500여명 등 파워블로거 1천 300여명의 정보 제공을 포털업체에 요청했다고 하네요 또한 포털업체들이 파워블로거에게 지불한 광고비나 활동비 내역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세청은 포털업체들로 부터 관련 정보를 넘겨 받는대로 사업자등록없이 전자상거래 활동을 한 블로거들을 분류해 사업자등록을 유도하고 탈루한 혐의가 있으면 정밀 조사에 착수한다는 계획이라고 합니다

국세청 관계자에 따르면 "파워블로거들이 인터넷상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면서 이를 돈벌이 수단으로 삼고 있는 경우가 많은데 사업자등록을 한 블로거가 많지 않아 과세 근거자료가 전혀없는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국세청은 이와 별도로 공정거래위원회 등 관련부처, 네이버 등 포털업체를 통한 파워블로거들의 세원관리 방안을 연내에 마련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앞서,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 13일 파워블로거 등이 광고주로부터 현금이나 해당제품 등 경제적으로 대가를 받고 추천글 등을 게재할 경우 이를 공개하지 않으면 광고주가 제재를 받도록 하는 내용의 "추천,보증 등에 관한 표시,광고 심사지침"을 개정하였다고 합니다


사실 최근들어 블로그를 통해서 제품을 광고하는 사례가 부쩍늘어 블로거에 있는 정보의 진실성이 많이 왜곡되어 있다는 비난도 여기 저기서 많이 나왔는데요, 실제로 까페나 파워블로거를 통해서 특정제품을 공동구매하는 형식의 판매도 많이 이루어졌고 제품구매후 블로거에 의해 소개된 제품이 실제로는 그에 미치치 못하는 경우도 많았던게 사실입니다.

사실 파워블로거 보다 까페 같은데 가보면 운영자 권한이 너무 막강해서요 가관도 아닌경우가 많습니다~ 조금만 운영자의 원칙에 아긋나면 강퇴해버리기 일쑤이고, 자유롭게 의견을 나누는 공간이 까페인데 무슨 반대의견이라도 올리면 마녀 사냥 하듯이 ㅋㅋㅋ 네이버나 다음에서 대대적으로 회원관리에 관한 솔루션을 손봐야 한다고 봅니다. 자기들은 공동구매하면서 판매에 지장주는 정보라든가 제품에 관하여 안좋았던 사용후기나 링크 걸린 게시글 올리는 순간 바로 강퇴되는 경우 허다합니다

어쨌거나,
이번 기회를 통해서 파워블로거나 까페운영자분들이 좀더 책임감을 가지고 정확한 정보 전달을 하는 역할을 하여 일반 소비자들에게 정확하고 정보를 전달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네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