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아치볼드는 미국 스탠더드오일의 말단 직원이었다. 그에게는 특이한 점이 있었는데,
그는 서명할때 언제나 자기 이름뒤에 회사의 표어인 '한통에 4달러-스탠더드오일'이라는 덧글을 붙였다고한다
그때문에 회사 동료들은 그를 '한통에 4달러' 라고 불렀다고 한다

그 당시 스탠더드오일의 사장인 록펠러의 귀에도 그 말이 전해졌다.
록펠러는 어느날 아치볼드를 사장실로 불렀다 '남들이 자네를 한통에 4달러라고 부른다지?'
그렇게 부르면 기분 나쁘지 않은가?
아치볼드가 미소 지으며 말했다
천만에요 '한통에 4달러'는 우리회사 표어이고 남들이 저를 그렇게 부를때마다 공짜로 제품 홍보가 되는걸요

기분이 나쁘기는 커녕 오히려 즐겁습니다

록펠러는 너털웃음을 터뜨리며 '우리 회사에 자네 같은 사람이 한 백명쯤 있으면 좋겠군'

 

 

그로부터 5년후 록펠러가 은토히고 새 사장이 임명되었다 바로 한통에 4달러 아치볼드였다

그가 사장이 되었을때 아무도 이의를 달지 않았다고 한다

회사홍보는 물론 회사 사랑에 그만큼 열정적인 사람은 없었기 때문이다

 

아치볼드는 사장이 왼 후 어떤 인토뷰에서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내가 성공한 이유는 간단합니다 남들이 하챦게 여기는 걸 중요하게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남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지 못해도 실망하지 말고 꿋꿋이 최선을 대햐야 합니다

아주 작은 일애도 말입니다 성공은 바로 그 작은 일들로 인해

실현되는 것입니다.

 

우연히 읽은 짤은글이다

회사에서 저런 맘을 가지고 일하는 직원이 많다면 그회사 사장이 잘한걸까?

아니면 사장이 운이 좋은걸까? 이런 생각을 한다는거 자체가 아치몰드 같은

열정을 가지지 못했기 때문이리라 반생해본다

 

사회생활을 제법하다보니,

작은 것도 꼼꼼히 잘 챙기는 사람이 큰일도 무리 없이 잘해낸다는걸경험으로 알게됐다

결국 일의 규모가 문제가 아니라 그 사람의 마음자세가 중요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