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빅데이터를 잘 통제하고 가공하는 나라가 4차 산업혁명의 발상지가 될것으로 보입니다. 빅데이터를 활용하면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분야가 무궁무진한데요 빅데이터의 승자가 앞으로 미래를 주도하는 나라 혹은 기업이 될것으로 보이며 관련 분야에 많은 일자리가 창출될것으로 보이네요 지금 학생으로 미래 직업을 찾고 있다면 빅데이터 분야에 대해서 많이 알아보시기 바랍니다^^ 


빅데이터란?

빅데이터란 디지털 환경에서 생성되는 데이터로 그 규모가 방대하고, 생성 주기도 짧고, 형태도 수치 데이터뿐 아니라 문자와 영상 데이터를 포함하는 대규모 데이터를 말한다. 빅데이터 환경은 과거에 비해 데이터의 양이 폭증했다는 점과 함께 데이터의 종류도 다양해져 사람들의 행동은 물론 위치정보와 SNS를 통해 생각과 의견까지 분석하고 예측할 수 있다.

디지털 경제의 확산으로 우리 주변에는 규모를 가늠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정보와 데이터가 생산되는 '빅데이터(Big Data)' 환경이 도래하고 있다. 빅데이터란 과거 아날로그 환경에서 생성되던 데이터에 비하면 그 규모가 방대하고, 생성 주기도 짧고, 형태도 수치 데이터뿐 아니라 문자와 영상 데이터를 포함하는 대규모 데이터를 말한다.


PC와 인터넷, 모바일 기기 이용이 생활화되면서 사람들이 도처에 남긴 발자국(데이터)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고 있다(정용찬, 2012a). 쇼핑의 예를 들어 보자. 데이터의 관점에서 보면 과거에는 상점에서 물건을 살 때만 데이터가 기록되었다. 반면 인터넷쇼핑몰의 경우에는 구매를 하지 않더라도 방문자가 돌아다닌 기록이 자동적으로 데이터로 저장된다. 어떤 상품에 관심이 있는지, 얼마 동안 쇼핑몰에 머물렀는지를 알 수 있다. 쇼핑뿐 아니라 은행, 증권과 같은 금융거래, 교육과 학습, 여가활동, 자료검색과 이메일 등 하루 대부분의 시간을 PC와 인터넷에 할애한다. 사람과 기계, 기계와 기계가 서로 정보를 주고받는 사물지능통신(M2M, Machine to Machine)의 확산도 디지털 정보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게 되는 이유다.


사용자가 직접 제작하는 UCC를 비롯한 동영상 콘텐츠, 휴대전화와 SNS(Social Network Service)에서 생성되는 문자 등은 데이터의 증가 속도뿐 아니라, 형태와 질에서도 기존과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다. 특히 블로그나 SNS에서 유통되는 텍스트 정보는 내용을 통해 글을 쓴 사람의 성향뿐 아니라, 소통하는 상대방의 연결 관계까지도 분석이 가능하다. 게다가 사진이나 동영상 콘텐츠를 PC를 통해 이용하는 것은 이미 일반화되었고 방송 프로그램도 TV수상기를 통하지 않고 PC나 스마트폰으로 보는 세상이다.


돈이되는 빅데이터 가공 사례 (yTN보도자료)

일본 1위 통신사 NTT도코모의 'AI 택시'는 30분 후 시내 구역별 택시 수요를 예상해 운전기사에게 알려주는 서비스다.


NTT도코모는 자사 이동통신 가입자들의 위치 정보, 과거 택시 승차 데이터, 일기예보 등을 기계 학습해 2천500㎡ 면적으로 나눈 구역별 택시 수요를 92%의 높은 정확도로 예상해낸다. 


아울러 현재 운행 중인 택시들의 위치 정보를 함께 파악, 30분 뒤 어디로 가면 바로 승객을 태울 수 있는지를 각 택시 기사에게 차량 내 태블릿 PC를 통해 알려준다. 


이로써 택시 기사는 빈 차로 돌아다니는 시간을 크게 줄일 수 있고, 택시 승차를 원하는 소비자는 더 짧은 시간 안에 택시를 잡을 수 있다.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에서 범죄 발생을 예상하던 것과 같은 이치다. 


NTT도코모는 지난해 하반기 도쿄와 나고야에서 이 서비스를 시험 운영해 택시 기사들의 소득이 하루 4천500엔에서 6천732엔으로 49%나 늘어난 것을 확인했다. 빅데이터와 AI만으로 돈을 벌 수 있다는 사실을 실증한 셈이다.

NTT도코모 관계자는 "택시 수요 예상의 정확도를 더 높여 올해 안에 대도시에서 상용화하려고 한다"며 "일본은 고령 인구가 많은데 택시를 잡으려는 어르신들께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스웨덴 통신장비 회사 에릭슨의 에너지 관리 솔루션 

스웨덴 통신장비 회사 에릭슨은  각 가정의 에너지 비용을 크게 아낄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였다.


에릭슨은 스웨덴 정부의 친환경 도시 개발 사업인 '로열 시 포트'(Royal sea port) 프로젝트에 참여해 가정에서 에너지 사용 현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통제할 수 있는 솔루션을 공급한다.


전기, 수도, 열이 어떻게 소비되는지 장기간 데이터를 모아 더 효율적인 소비 패턴을 제시하는 솔루션이다.


에릭슨은 작년 10월부터 스톡홀름의 155개 가정에 솔루션을 직접 설치, 얼마나 비용을 줄일 수 있는지 측정하고 있다. 시범 서비스를 마치는 대로 실전 투입할 계획이다.


국내 통신사 KT도 비슷한 서비스를 전시했다.


KT가 선보인 'KT-MEG'(Micro Energy Grid)은 가정이나 기업의 에너지 소비 패턴을 수집·분석하고, 에너지를 아낄 수 있도록 돕는 지능형 통합 솔루션으로, 이미 상용화됐다.


지난해 이 솔루션을 적용한 병원, 호텔, 스포츠센터, 공장 등에서 에너지 비용을 61%나 절감했다. KT는 이런 성과를 인정받아 올해 MWC에서 '글로모 어워드'를 수상했다. 


한국정보인증 (기업공인인증서 무료서비스)



1분 1초가 아까운 당신을 위한 스마트한 자산관리 앱 '브로콜리'

http://janguk.kr/t49ha60mk2


가계부라기엔 너무 똑똑한 자산관리 앱 '브로콜리'를 소개합니다. 

소비 내역 자동 입력은 물론 은행 계좌까지 한 번에 조회할 수 있는 국내 최초 통합 자산관리 앱 브로콜리로 자산 모니터링 한방에 끝.


[참고자료]

YTN 뉴스자료

방송통신위원회(2011년) 『스마트워크 활성화 추진계획』.

정용찬(2012a). 『빅데이터 혁명과 미디어 정책 이슈』(KISDI Premium Report 12-02). 정보통신정책연구원.

정용찬(2012b). 『빅데이터, 빅브라더』. KISDI 전문가컬럼. 2012.6. 정보통신정책연구원.

Executive Office of the President(2010년) Designing a Digital Future. President's Council of Advisors on Science and Technology.

O'Reilly Radar Team(2012년) Planning for Big Data. O'Reilly.

Vital Wave Consulting(2012년) Big Data, Big Impact: New Possibilities for International Development. World Economic Foru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