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대포항에서 해안도로를 따라 1.5km쯤 가면 외옹치 마을이라고 있는데요,  속초8경 중의 하나라는 외옹치는 한 품에 들어올 것 같은 아담한 크기에 포구입니다. 바닷가 쪽으로 옹기모양으로 툭 튀어나와 있다 하여 외총치라고 부른다고 하네요, 대포항 쪽에서 바라보면 정말 독을 엎어놓은 모습을 하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외옹치 마을은 들어가는 입구부터 화려한 장승 부부가 손님을 맞습니다 아직도 장승이 마을을 지켜준다고 세워놓은 아담한 포구인 외옹치항. 대포항이 일년 내내 사람들로 북적인다면 이곳 외옹치는 아직은 호젓하고 아늑한 포구의 정취를 느끼고 싶을때 방문하면 특별하게 느껴지는 곳입니다


마을길을 따라 외옹치 언덕까지 올라가면 우거진 숲 사이로 보이는 청정바다와 해안절벽이 아름다운 볼거리를 제공해 줍니다. 외옹치마을에서는 동해바다가 훤히 보이는 탁트인곳에 매년 성황제가 열리는 성황당이 있다고 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